• 지난호보기
  • 구독신청
  • 구독자의견
  • 아르코발간자료
  • 인쇄
  • 맨위로 이동

아르코 소식

ARKO 예술자료원,
지난해 예술자료 약 1만 6천여 점 수증
  • 무대미술가 원우전 무대스케치 자료 중 일부
    무대미술가 원우전 무대스케치 자료 중 일부
  • 박서보 화백 기증자료 중 스크랩북 등
    박서보 화백 기증자료 중 스크랩북 등

한국문화예술위원회 예술자료원(위원장 권영빈, 이하 자료원)은 지난해 연극, 음악, 시각 등 다양한 분야의 예술자료를 예술가 개인 및 예술단체로부터 약 1만 6천여 점 수증했다.

특히, 주목할 만한 자료로는 한국 최초의 전문 무대미술가 원우전(1903-몰년 미상)의 1930-50년대 연극 무대스케치 원본 54점(행위예술가 무세중 기증)이 있다. 이는 현존하는 유일본으로 원우전의 무대미술세계 뿐만 아니라 당대의 연극사 연구에도 핵심적인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자료 연구 및 전시를 위해 오는 5월, 한국연극학회와 공동 학술대회를 개최할 예정이다.

개인으로부터 수증한 자료 중에서는 연극평론가 故한상철의 연극 관련 국내외 단행본, 대본, 프로그램 등의 자료가 약 1만 여 건으로 가장 수량이 많고, 작곡가 故김용진의 악보 원본 및 음악 자료도 약 1,300건에 달한다.

또한, 화가 박서보(1931년), 작곡가 이영자(1931년), 디자이너 한도룡(1931년), 작곡가 백병동(1936년), 연출가 안민수(1940년), 무용가 김매자(1943년) 등 지난해 구술 채록 대상자들로부터 한국 근현대 예술 풍경과 창작과정을 조명할 수 있는 사진, 육필원고, 악보 등을 약 3,300건 기증받았다. 특히, 박서보 화백의 60년 화단 활동사를 증빙하는 스크랩북, 사진, 도록 등이 약 2,600건에 달한다.

한편, 한국문화예술위원회 문화예술진흥기금 지원사업 결과물 889건을 수집한데 이어, 올해도 자료의 체계적 이관 및 보존을 위해 다양한 방법을 모색할 계획이다. 그간 시각예술계에서는 창작자 중심으로 작품관리가 이뤄져왔는데, 앞으로 수집할 각종 미술지원사업 결과물은 미술제도 및 정책연구를 위한 아카이브 구축의 단초가 될 전망이다. 이외에도 국립국악원, 서울시립미술관, 인물미술사학회, 한국문화관광연구원 등 유관기관, 단체로부터 발간 서적 및 전시도록 등을 약 200건 수증했다.

적극적인 자료 발굴 및 예술가별 컬렉션 강화를 위해 올해에는 ▲임영웅과 극단 산울림(1969-현재), ▲故차범석과 극단 산하(1963-1983), ▲김매자와 창무회(1976-현재), ▲소극장 공간사랑(1977-1992) 아카이브를 구축할 예정이며, 무대미술가 원우전, 박동우에 이어 이병복의 무대미술자료를 추가로 수집하여 무대미술아카이브 컬렉션을 확대할 계획이다. 자료원은 희귀자료 발굴 및 예술자료 보존에 대한 중요성을 확산키 위해 자료 기증 캠페인을 연중 진행할 예정이다.

ㅇ 예술자료 기증 문의 : 예술자료원 담당자 02-524-9414


아르코 로고

[기사입력 : 2015.03.0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