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지난호보기
  • 구독신청
  • 구독자의견
  • 아르코발간자료
  • 인쇄
  • 맨위로 이동

아르코 소식

60년대 전후 소극장 운동 및 동인제 극단
활동 자료를 찾습니다
  • 유흥렬(前 MBC프로듀서) 기증 자료 중 1950~60년대 동인제 극단 자료
    유흥렬(前 MBC프로듀서) 기증 자료 중 1950~60년대 동인제 극단 자료


한국문화예술위원회 예술자료원(위원장 권영빈, 이하 자료원)은 2015년 1/4분기에 개인 및 단체로부터 약 900여 건의 다양한 예술자료를 기증 받았다.

지난 1월, 유흥렬(前 MBC프로듀서) 선생으로부터는 1950~60년대 연극, 무용, 음악 자료 250여 건을 기증받았다. 이 중에는 횃불극회, 청포도극회, 회로무대, 신무대실험극회, 극단 실험극장, 극단 산하, 극단 광장 등 1950~60년대 동인제 극단 자료, 특히 극단 산하의 무대미술자료 등 희귀한 자료가 다수 포함되어 있다.

또한 (재)국립극단(예술감독 김윤철)으로부터는 2010년, 재단법인 출범 이후부터 최근까지의 자료 240여 건을 기증 받았다. ▲2011년, 재단법인 국립극단 창단공연 〈오이디푸스〉(연출 한태숙), ▲2013년 국립극단 젊은 연출가전 지원작으로 초연되어 동아연극상 작품상, 대한민국연극대상 연기상, 무대미술상을 휩쓴 〈알리바이 연대기〉(작, 연출 김재엽), ▲2013년 초연 당시 전석 매진을 기록한 〈혜경궁 홍씨〉(연출 이윤택) 등 지난 4년간의 공연 영상, 프로그램 등을 포함하고 있다.

이외에도 자료원은 ▲가곡 〈봉선화〉를 부른 성악가 故김천애(金天愛, 1919~1995) 선생의 활동 당시 사진 29점, ▲최성웅(한국연극배우협회 이사장) 선생 소장 연극 관련 단행본, 대본, 프로그램 등 332건, ▲故박인숙(前 일간스포츠 문화부장) 선생 소장 전통 무속 관련 자료 등 52건을 수증했다.

자료원은 예술자료 보존의 중요성을 널리 알리고 소실되어가는 예술자료를 적극적으로 발굴하고자 오는 4월부터 캠페인 〈1956년 창단한 제작극회를 시작으로 1960년대 소극장 운동을 표방한 동인제 극단의 창작, 활동 자료의 발굴 및 수집〉을 진행할 예정이다. 기증 자료는 분류, 해제, 등록(디지털화 등), 보존 등의 과정을 거쳐 연구 및 창작을 위해 활용될 수 있도록 서비스 할 예정이다.

ㅇ 자료 기증 문의처 : 예술자료원 담당자(lgy214@arko.or.kr, 02-524-9414)


아르코 로고

[기사입력 : 2015.04.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