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지난호보기
  • 구독신청
  • 구독자의견
  • 아르코발간자료
  • 인쇄
  • 맨위로 이동

아르코 소식

무대미술가 이병복 선생,
ARKO 예술자료원에 소장 자료 2,470여 점 기증
  • <어디서 무엇이 되어 만나랴>의상,1986, <그리고 그들은 죽어갔다>의상,1989, <햄릿>의상,1993 (좌측부터)
    〈어디서 무엇이 되어 만나랴〉의상,1986, 〈그리고 그들은 죽어갔다〉의상,1989, 〈햄릿〉의상,1993 (좌측부터)


한국문화예술위원회 예술자료원(위원장 권영빈, 이하 자료원)은 지난 3월 말, 무대미술가 이병복(李秉福, 1927~)선생으로부터 소장 자료 2,470여 점을 수증했다.

수증 자료는 디지털 자료로 ▲공연 및 작업 과정을 담은 사진자료가 1,090여 점, ▲의상스케치, 가면, 미니어처 등 무대미술 자료가 580여 점, ▲‘까페 떼아뜨르’ 에 대한 자료가 370여 점, ▲PQ(Praha Quadriennale, 세계무대미술경연대회) 관련 자료가 80여 점, 이외에도 프로그램, 스케치, 대본, 영상 등 다양한 자료를 포함하여 총 2,476점이다.

자료원은 지난 해, 한국 최초의 전문 무대미술가인 원우전(元雨田, 1903~1970)의 무대스케치 원본 자료 54점과 뮤지컬 〈명성황후〉, 〈영웅〉, 오페라 〈가면무도회〉 등 다양한 장르에서 종횡무진하고 있는 박동우(1962~) 무대미술가의 스케치, 도면 등 4,400여 점을 수집한 데 이어 이번에 이병복 선생의 자료를 수집함에 따라 ‘무대미술자료 콜렉션’ 구축에 한 발 더 나아가게 되었다.

이번 수증자료는 2013년, 자료원이 이병복 선생 자택 및 무의자박물관에 6개월 간 인력을 파견하여 디지털화 작업을 실시한 결과물로 자료원은 이 자료들이 ▲무대미술가 이병복의 작품 및 미학 세계 연구, ▲한국 무대미술사 연구, ▲‘극단 자유’와 ‘까페 떼아뜨르’ 자료를 통한 소극장 운동 조명 등에 널리 활용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병복(李秉福, 1927~)

무대미술가이자 극단 자유 대표, 무의자 박물관장. 1966년 연출가 김정옥과 함께 극단 자유를 창단, 1969년 4월 ‘세계 연극인의 날’에 맞춰 명동에 ‘까페 떼아뜨르’ 개관, 〈대머리 여가수〉를 기념 공연으로 올렸다. 〈무엇이 될고하니〉, 〈달맞이꽃〉, 〈바람부는 날에도 꽃은 피네〉, 〈수탉이 안 울면 암탉이라도〉, 〈피의 결혼〉, 〈왕자 호동〉, 〈햄릿〉, 〈어디서 무엇이 되어 다시 만나랴〉 등의 무대장치, 인형, 가면, 의상, 소도구를 만들었다. 한지를 사용한 종이의상을 개발했고, 소도구를 무대미술의 개념으로 확장시킨 장본인이다. 가장 한국적인, 한국을 대표하는 무대미술가로 불리는 이병복 선생은 프라하 세계 무대미술 경연대회(PQ, Praha Quadriennale)에서 1991년, 1999년에 명예상과 은상을 수상한 바 있고, 최근에는 그 공로를 높이 사, 제25회 이해랑연극상 특별상 수상자로 선정됐다.


아르코 로고

[기사입력 : 2015.04.2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