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지난호보기
  • 구독신청
  • 구독자의견
  • 아르코발간자료
  • 인쇄
  • 맨위로 이동

지역 소식

울산시, 태화루 전통국악 한마당
〈태화연가〉 창작공연 열어
  • 태화루
    태화루
  • 국악연주단 민들레 공연
    국악연주단 민들레 공연

울산시는 5월 23일 오후 7시 30분 태화루 건립 1년을 맞아 ‘태화루 전통국악 한마당’ 창작공연을 열었다.

공연은 ‘태화연가-천년의 숨결, 400년의 그리움’을 주제로 원·풍·동·화(願·風·動·和) 창작공연으로 꾸며졌다. 공연 시작은 동해누리와 울산공고 타악동아리가 한 팀이 되어 힘찬 길놀이 퍼포먼스로 무대를 열었다.
첫 마당은 원(願)으로 태화루의 영원불멸을 기원하는 바램을 담은 이선숙 명창의 ‘비나리’로 시작하고 국악연주단 민들레의 ‘태화루’ 반주에 무용가 윤보경 씨의 창작 독무가 펼쳐졌다. 두 번째 마당은 풍(風)으로 태화루가 역사·문화 울산의 상징으로서 정착되기를 바라는 마음을 담아 누각위 ‘대고합주’에 이어 국악연주단 민들레의 ‘고래여행’ 반주에 무용가 현숙희, 김민정, 오선희, 권수민이 군무가 있었다. 세 번째 마당은 동(動)으로 김병섭 씨가 작곡한 〈태화강〉을 국악연주단민들레의 연주곡에 이어 ‘뿌리 깊은 나무’ 반주에는 이선숙 명창과 진정남, 최진아, 신지은의 소리가 나왔다. 마지막 네 번째 마당은 온누리 가득 신명으로 어우러지는 어울림 한마당으로 동해누리와 내드름의 판놀음에 소리와 춤을 결합하여 시민의 화합을 바라는 무대가 펼쳐졌다.

울산시 관계자는 “휴식과 문화의 랜드마크로 부상하고 있는 태화루가 건립 1년을 맞아 지역 전통예술인과 힘을 모아 정성껏 만든 창작공연에 많은 시민들이 관람할 수 있도록 관심을 당부한다.”라고 밝혔다.

한편 울산시는 태화루에서 4월부터 6월까지 매주 토요일 오후 2시  ‘태화루 누각 상설공연’을 이어오고 있으며 5월 30일, 6월 13일, 6월 20일 3번의 공연이 예정되어 있다.

ㅇ 문의처 : 울산광역시 052-229-3743


아르코 로고

[기사입력 : 2015.05.2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