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지난호보기
  • 구독신청
  • 구독자의견
  • 아르코발간자료
  • 인쇄
  • 맨위로 이동

아르코 소식

ARKO한국창작음악제
황병기 추진위원장 만해대상 수상
  • ARKO한국창작음악제 추진위원장 황병기 명인
                                                    ARKO한국창작음악제 추진위원장 황병기 명인


우리나라 창작음악계의 발전을 위해 한국문화예술위원회에서 추진하는 기획사업인 ARKO한국창작음악제(이하 아.창.제) 추진위원장 황병기 명인이 제19회 만해대상을 수상했다.

만해대상은 독립운동가이자 시인이요, 승려로 활약했던 만해 한용운의 뜻을 기리기 위해 제정됐으며 그동안 김대중 전 대통령, 만델라 전 남아공 대통령, 티베트 달라이라마 등이 만해대상을 수상한 바 있다.

올해 제19회 ‘만해평화대상’은 미국 역사학자인 알렉시스 더든 코네티컷대 교수, ‘만해실천대상’은 히말라야 빈민구제활동가인 청전 스님, 발달장애인 공동체 무지개공동회(대표 천노엘)이 각각 선정되었으며, ‘만해문예대상’은 ARKO한국창작음악제 추진위원장 황병기 외 정현종 시인, 신영복 성공회대 석좌교수 등 3명이다.

특별히 가야금 명인 황병기 추진위원장은 이화여대 한국음악과 교수로 제자들을 가르치다 2001년 정년퇴임해 국립국악관현악단 예술감독을 지냈으며, 신라음악을 되살린 〈침향무〉와 신라고분에서 발견된 페르시아 유리그릇에서 영감을 얻은 〈비단길〉 등 50년이 넘는 창작활동에서 나온 작품들이 후학들에게 전승돼 널리 연주되고 있다. 또한 백제가요 ‘정읍사’ 소재를 딴 최근작 〈달하노피곰〉에서 보듯 그의 작품은 우리 소리의 유산을 껴안으면서도 현대적이고 짙은 호소력을 지닌다는 평을 받는다.

현재는 한국문화예술위원회 기획사업으로 추진되는 ARKO한국창작음악제(아.창.제) 추진위원장으로, 창작음악계 대표적인 창작관현악 축제를 이끌고 있으며, 창작1세대  거장으로서 후대 창작인들의 귀감이 되고 있다.

시상식은 만해축전 기간인 8월 12일 오후 2시 강원도 인제 하늘내린센터에서 열렸으며, ARKO한국창작음악제 작품공모는 8월 28일까지 접수 중이다.


아르코 로고

[기사입력 : 2015.08.1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