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지난호보기
  • 구독신청
  • 구독자의견
  • 아르코발간자료
  • 인쇄
  • 맨위로 이동

아르코 소식

한국의 대표 예술가들이 메르스 피해병원을 치유한다
  • 한국의 대표 예술가들이 메르스 피해병원을 치유한다


한국문화예술위원회(위원장 박명진)는 메르스로 침체된 공연예술계 활로를 모색하고, 메르스 집중피해 병원의 의료진과 환자, 가족 및 지역주민의 아픔을 공감하고 희망 메시지를 전하는 의료기관 순회공연 사업을 9월 17일(목) 경기도 평택성모병원을 시작으로 올해 12월 말까지 순차적으로 개최한다.

아르코 의료기관 순회공연은 대전 대청병원과 서울 강동경희대학교의대병원, 건국대병원 등 확진 환자가 다수 발생한 메르스 집중피해 병원과 국립중앙의료원, 인하대병원 등 지역거점 의료기관을 포함하여 전국 20여 개 병원에서 총50회 개최된다.

이번 의료기관 순회공연은 공연전용공간이 아니라 병원 내 로비나 병동, 식당, 강당 등 의료진과 환자들의 접근성이 높은 공간에서 열리는 게릴라성 음악회를 특징으로 하고 있으며, 병원 현장에서 음악을 통한 문화 향유뿐 아니라 문인과 사회 저명인사들의 희망 메시지도 전달할 예정이다.

참여 예술가들은 클래식, 전통, 문학 등 순수 예술가들 외에도 현장에서의 친근함을 더하기 위해 대중예술가들도 다수 참여하여 관객 정서를 고려한 공감과 치유의 문화예술 프로그램을 다양하게 구성할 예정이다.

이번 순회공연에는 첼리스트 양성원을 비롯하여 비올리스트 리처드 용재 오닐, 바이올리니스트 신지아 등 한국을 대표하는 음악가들이 참여하며, 오정해(국악인, 영화배우), 전제덕(하모니카), 고상지(반도네온), 옥상달빛(대중음악), 가을방학(대중음악), 웅산(재즈), 프렐류드(재즈), 조윤성(피아노), 유열(대중음악), 예쁜아이들(어린이합창단), 최현우(마술) 등 다양한 분야의 예술가들과 함께 박범신(소설가), 엄홍길(산악인) 등 사회저명인사들도 참여하게 된다.

이번 공연을 제안 받은 이왕준 명지병원 이사장(대한병원협회 메르스대책 T/F위원장)은 “메르스와 사투를 벌였던 의료진 뿐 아니라 지역주민들에게도 좋은 활력소가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며 “명지병원 내 예술치유센터와 협력하여 의료진과 환자들에게 음악치유의 기회로 삼겠다.”고 말했다.

한국문화예술위원회는 병원 순회공연 외에도 바쁜 일정으로 미처 참석하지 못하는 의료진과 환자, 가족들을 대상으로 EBS TV의 스페이스 공감 음악 프로그램을 통해 초청 공연도 마련하고 있다.

ㅇ 문의처 : 한국문화예술위원회 문화복지부 (02-760-4557)


[기사입력 : 2015.09.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