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지난호보기
  • 구독신청
  • 구독자의견
  • 아르코발간자료
  • 인쇄
  • 맨위로 이동

아르코 소식

한국문화예술위원회, 희망의 기획모금 프로젝트 2탄
행복을 배달하는 ‘사진 유랑단’
  • 〈행복을 배달하는 사진유랑단〉
    〈행복을 배달하는 사진유랑단〉

한국문화예술위원회(위원장 권영빈, 이하 예술위)는 2011년부터 일반대중의 십시일반 모금을 통해 예술가(단체)의 창작프로젝트를 실현시키고, 창작활동을 지원하는 문화예술 분야의 새로운 지원방식으로 자리 잡고 있는 크라우드펀딩(Crowd Funding) 사업을 시행해 오고 있다.

예술위는 지난 4월 말, 2014년도 첫 기획모금 프로젝트로 추진했던 〈한센인 어르신 북카페 조성 프로젝트〉에 이어 〈행복을 배달하는 사진유랑단〉 프로젝트를 올해의 두 번째 기획모금 프로젝트로 선정하였다.

〈행복을 배달하는 사진유랑단(이하 사진유랑단)〉은 전국 장애인 시설을 찾아가 장애인의 사진을 찍어주는 이동식 사진관이다. 이 프로젝트의 모금단체인 ‘바라봄 사진관’은 평소 사진관 찾기를 꺼려하는 불편하고 힘들어하던 장애인들을 직접 찾아가서 그들이 사진기 앞에 당당히 설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함으로, 사진관과 장애인들에 대한 편견을 해소할 수 있는 계기를 마련할 예정이다. 또한 장애인들과 함께 작업한 결과물들은 연말 사진
전시회를 통해서 확인할 수 있다.


이번 ‘사진유랑단’ 프로젝트의 모금 기간은 7월 21일부터 9월 30일까지 약 70일간 진행될 예정이며 펀딩 목표금액 2,000만 원은 지역 장애인 시설로 찾아가는 교통비와 사진 인화비, 액자 구입비와 사진 전시회 비용 등 ‘사진유랑단’ 프로젝트를 실현하는 데 사용될 예정이다.

예술위는 올해 연말까지 다문화가정 아동, 노숙인, 청소년, 장애인 등 문화예술을 접하기 쉽지 않은 사회 계층들이 예술을 경험하고, 즐길 수 다양한 기획모금 형태의 크라우드펀딩 프로젝트 시리즈를 선보일 예정이다.

자세한 내용은 한국문화예술위원회 예술나무포털(www.artistree.or.kr)에서 확인 가능하며, 프로젝트에 대한 후원은 최소 3,000원부터 신용카드, 체크카드, 계좌이체, 휴대폰결제 등으로 참여가 가능하다. 모든 후원금은 연말소득공제용 법정 기부영수증을 개별적으로 발행된다.


 ※ 자세히보기  


아르코 로고

[기사입력 : 2014.07.2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