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지난호보기
  • 구독신청
  • 구독자의견
  • 아르코발간자료
  • 인쇄
  • 맨위로 이동

아르코 소식

한국문학과 세계문학, 로마에서 만나다
  • (왼쪽부터)배재현 주이탈리아한국대사, 소설가 이문열, 소설가 한강
    (왼쪽부터)배재현 주이탈리아한국대사, 소설가 이문열, 소설가 한강
  • 문학포럼 행사
    문학포럼 행사

한국문화예술위원회는 한국·이탈리아 수교 130주년을 맞아 한국과 유럽의 작가들이 참여하는 문학포럼을 이탈리아 로마 라 사피엔자 대학교(Universita degli Studi di Roma La Sapienza)에서 개최했다. 이번 행사는 한국과 유럽의 주요 작가들이 작품을 통해 드러나는 접점과 간극을 서로 이야기하고 교류함으로써 상호 이해의 기회를 삼기 위해 마련됐다.

12월 12일(금) 오전 9:30~19:30까지 라 사피엔자 대학교 동양학대학원 강당에서 “문학 안에서 다름을 마주하다”라는 주제로 열린 이번 국제문학포럼에는 한국에서는 이문열, 이승우, 신경숙, 조경란, 한강 등 총 5명의 작가가 참여하고, 체코 소설가 Tereza Boučkova(테레자 보우치코바), 독일 시인 Dieter M. Graf(디터 그래프), 스페인 소설가 Juan Francisco Ferre(후안 프란시스코 페레), 이탈리아 소설가 Fabio Stassi(파비오 스타시), Mauro Covacich(마우로 코바치츠) 등 유럽 작가가 참여하여 다양한 이슈를 중심으로 대담을 벌였다.

이날 노동계 총파업이 열려 대중교통 운행이 원활하지 않았음에도 불구하고 포럼 장소인 라 사피엔자 대학교 강당에는 250여 명의 청중들이 참여하여 성황을 이루었다. 특히 한국 문화를 공부하고 있는 라 사피엔자 대학의 학생들은 번역 출간된 책으로만 접했던 한국의 대표적인 소설가들을 직접 만날 수 있는 이번 기회가 매우 반갑다며 휴식 시간을 활용하여 평소 자신이 좋아하던 한국 작가들의 책에 사인을 받기도 하였다.

이 행사는 서로의 ‘다름’을 공유한다는 주제 아래, 한국과 유럽의 작가들이 각각의 문학관, 세계 인식 등을 자유롭게 소통하는 시간이 되었다. 이문열(소설가)은 “유럽 중심의 ‘언어적 위계’의 문제점”을 지적했고, 파비오 스타시(소설가)는 “나의 언어도 타자와 다름없다며” 타자성에 대한 인식의 확대를 시도했다. 또한 후안 프란시스코 페레(소설가)는 “문화자본주의 시대를 맞아 문학계에는 새로운 인식과 방법론 필요하다”고 역설했다.
소설 『엄마를 부탁해』를 통해 현지에도 이미 잘 알려진 신경숙(소설가)은 “내 소설이 어머니의 손길처럼 죽어가고 있는 것들을 돌보아 살아가게 했으면 한다.”라며 모성성에 창작활동의 포부를 밝혔고, 체코의 테레자 보우치코바(소설가)는 본인이 직접 체험한 가족의 붕괴와 상실의 과정을 진솔하게 밝히면서 “삶의 가치를 재발견하는 타자성”에 대해 강조했다.

또한 이번 행사를 기념한 특별공연 순서에서는 이탈리아 무용가 자코모 칼라브레제(Giacomo Calabrese)와 참여 작가 전원이 함께한 이색 퍼포먼스도 펼쳐졌다. 각 나라 작가들이 모국어로 자신의 작품 일부를 낭독하기도 하고, 특정 단어를 연속적으로 외치거나 노랫말을 읊조리는 동안, 그 발화가 주는 느낌을 즉흥적인 몸짓으로 표현해내는 방식의 공연은 객석의 뜨거운 반응을 이끌어냈다.

한국과 유럽의 작가들은 한 숙소에 머물면서 개인적인 친교도 나누는 등 전체 프로그램(2박 3일간) 일정을 함께했다. 이번 포럼을 진행한 안토네타 브루노 교수(유럽한국학협회 회장)는 “유럽과 한국 문학 간의 대화를 촉진하기 위해 처음으로 마련된 이 행사가 한국과 유럽 작가들이 지속적으로 교류할 수 있는 네트워크 마련의 시금석이 되길 기대한다.”고 밝혔으며, 한국문화예술위원회(권영빈 위원장)는 이번을 계기로 “한국문학과 유럽문학이 보다 지속적으로 교류할 수 있는 장(場)을 만들도록 노력하겠다.”는 포부를 밝혔다.

한편 이날 행사를 시작으로 조경란(소설가)은 3개월 동안 로마에서 체류하며 창작활동을 펼치게 되며, 또한 이번 포럼에 참여한 한강(소설가)는 폴란드 바르샤바대학으로 돌아가 2015년 1월 초까지 창작활동을 지속할 예정이다.

ㅇ 문의처 : 한국문화예술위원회 국제교류부 전현희(061-900-2215)


[기사입력 : 2014.12.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