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지난호보기
  • 구독신청
  • 구독자의견
  • 아르코발간자료
  • 인쇄
  • 맨위로 이동

아르코 소식

공연티켓 1+1 지원사업 공식 2차 오픈(10월 1일)
750여 공연, 관객 선택의 폭 확대
  • 공연티켓 1+1 지원사업 공식 2차 오픈(10월 1일) 750여 공연, 관객 선택의 폭 확대


공연티켓 2매를 예매하면 그중 1매를 무료로 지원하는 공연티켓 1+1 지원사업 공식 2차 오픈이 10월 1일(목)부터 시작되었다. 지난 8월 18일 시작된 본 사업은 참여 작품 수가 꾸준히 증가해 공식 2차 오픈일인 10월 1일부터는 새롭게 참여하는 작품 포함, 관객들은 755개 작품을 선택할 수 있다.

10월1일 부터는 관객의 선택이 크게 늘어, 장르별로 연극 259개, 뮤지컬 99개, 음악 123개, 전통 17개, 무용 16개, 다원‧대중공연 41개 등 전 장르가 기존 예매 가능 작품수와 비교해 대폭 증가하여 기존에 참여하는 공연들 외에 다채로운 공연이 새롭게 선보였다. 지역 공연장에서 상연 비율이 44%로 나타나 지방 관객들의 공연 관람이 늘어날 것으로 기대된다.

또한, 공연에 익숙하지 않은 관객들도 예매처 홈페이지를 통해서 쉽게 관람공연을 추천받을 수 있다. 지역별, 연령별, 장르별, 테마별로 공연을 소개하므로 관람의 형태와 예산에 맞춰 맞춤 추천 혜택을 누릴 수 있도록 준비되어 있다.

공연티켓 1+1 지원사업은 메르스로 침체된 공연예술계의 활성화를 위해 마련된 사업으로써 본 사업을 통해 공연장을 찾는 관객의 폭이 넓어지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추석연휴 기간, 평생 공연 관람 경험이 없는 어머니와 연극 〈늘근도둑이야기〉를 관람했다는 한 관객은 “평소 티켓 가격이 부담스러워 자주 공연을 즐기지 못했는데, 한 장 사면 한 장 더 주는 이벤트를 통해 어머니를 모시고 공연을 볼 수 있어서 명절 연휴를 특별하게 보낼 수 있었다. 공연은 TV나 영화가 주는 것과는 다른 감동이 있는 것 같다.”라고 전했다.

공연티켓 1+1 지원사업을 주관하는 한국문화예술위원회는 이번 사업을 통해 총 6만 5천여 명이 공연을 구매했고, 그중 27%에 달하는 1만 7천여 명이 생애 처음으로 공연 티켓을 구매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9월 29일, 주관예매처 기준 통계)

10월 판매 개시공연 555개과 더해져 이번 플러스티켓 지원사업에 1,000여 개의 공연이 참여하는 것으로 나타났으며 9월 29일 기준 13만 명 이상이 공연티켓 1+1지원으로 공연을 관람하였다.

공연티켓 1+1 참여 공연 예매는 주관 예매처 웹사이트 인터파크 티켓에서 할 수 있으며, 직접 온라인에 접속하기 어려운 고객을 위하여 서울, 대전, 대구, 전주, 수원, 성남, 안산 등 전국 주요 도시에서 현장 온라인 예매처를 운영하고 있다.

ㅇ 문의처 : 한국문화예술위원회 공연예술활성화사업 TF팀 02-760-4543


아르코 로고

[기사입력 : 2015.10.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