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지난호보기
  • 구독신청
  • 구독자의견
  • 아르코발간자료
  • 인쇄
  • 맨위로 이동

아르코 소식

아르코미술관, 2015년 미디어프로젝트 :
아카이브 리뷰 개최
  • 권혜원의 <어느 관광엽서의 일생>
    권혜원의 〈어느 관광엽서의 일생〉
  • 무진형제의 <결구>
    무진형제의 〈결구〉

한국문화예술위원회(위원장 박명진, 이하 예술위원회)는 12월 15일(화)부터 2016년 1월 31일(일)까지 『아르코미술관 미디어프로젝트 : 아카이브 리뷰』를 아르코미술관 제2전시장과 아카이브라운지에서 개최한다.

미디어프로젝트는 아르코미술관이 2009년부터 중점적으로 구축하고 있는 미디어아카이브 연계를 통한 한 해 동안의 활동을 총정리하고 대중들에게 소개하는 자리이다. 미술관은 매년 작품 구축, 연구집 제작, 스크리닝 행사 등을 통해 미디어작가들을 지원해 오고 있다.

아르코미술관은 올 상반기 ‘2015 아르코미디어 작품공모’를 통해 싱글채널비디오, 사운드아트 등 미디어 작품 6점을 새롭게 구축했고, 이중 비디오아티스트 박준범을 올해의 연구 작가로 선정하여 「아르코미디어 비평총서 시리즈 7권, 레디메이드 리얼리티: 박준범의 비디오 활용법」을 출간했다.

본 프로젝트는 작품공모 선정 작품 스크리닝 및 참여 작가 인터뷰 스크리닝 등 크게 두 개의 섹션으로 구성된다. 첫 번째 섹션에서 권혜원은 1930년대 조선 총독부의 모습이 담긴 관광엽서에서 모티프를 얻은 작품 〈어느 관광엽서의 일생〉을 상영한다. 이 작품은 엽서가 수십 년간 떠돌았을 수많은 경로를 실제와 허구 사이를 오가며 추적하는 과정을 그렸다. 3명으로 구성된 미디어아티스트 그룹 무진형제는 낯선 환경에서 펼쳐지는 기이한 경험을 바탕으로 한 작품 〈결구〉를 통해 노동의 근원적 개념과 삶의 의미를 고찰하고자 한다. 영화나 애니메이션 등 대중매체에서 잘라져 나온 움직이는 이미지를 채집하고 재조합하는 윤향로는 〈First Impressions〉를 전시하며, 조현아는 작가의 오랜 연구과제인 ‘지워낸다’와 ‘지워(짐)냄’을 기반으로 한 영상사운드설치 〈O_manual utterrance〉를 선보인다. 비디오아티스트 박준범과 미디어그룹 태싯그룹은 기존 대표작품들을 아카이브 형식으로 재구성한다. 2005년부터 박준범이 시리즈로 진행해 오고 있는 “퍼즐 프로젝트”는 다양한 층의 구성원들이 ‘퍼즐’게임을 수행하는 과정을 기록한 영상으로 현대사회의 복잡한 인간 관계망과 소통 과정을 그린다. 사운드를 기반으로 실험적 예술 활동을 지속해 오고 있는 태싯그룹은 ‘생명체로서의 소리의 인생’을 담은 작품 〈Space(2010)〉, 〈Loss(2013)〉, 〈Organ(2014)〉을 비롯하여 ‘사운드의 시각화’에 본격적으로 도전했던 작품 〈System 1(2014)〉, 〈System 2(2014)〉 등의 공연실황을 상영한다.

두 번째 섹션은 참여작가들의 인터뷰 영상으로 구성된다. 아르코미술관은 작가들의 작품세계를 보다 비평적 시각으로 접근하기 위해 현장의 미술 전문가들과 심층 인터뷰를 진행했다. 인터뷰어로는 고동연(미술사가), 이슬비(월간미술 기자), 정현(미술평론가), 윤원화(시각문화연구자), 김해주(큐레이터), 유원준(앨리스온디렉터) 등이 참여했다. 인터뷰 영상은 2층 아카이브라운지에서 전시기간 동안 함께 상영되며, 이들의 인터뷰 모음집 「인터뷰/아카이브」는 12월 말 출간될 예정이다.

아르코미술관 미디어아카이브는 2000년대 중반 작가들과 현장의 큐레이터, 이론가들이 작업했던 워크숍, 스크리닝, 전시 프로그램 등에서 생산된 아카이브들을 중심으로 구성되었다. 이를 바탕으로 아르코미술관 아카이브실은 현재 200여점의 싱글채널비디오 콜렉션과 약 1,000여점의 미디어아카이브 콜렉션을 소장하고 있다.

ㅇ 문의처 : 한국문화예술위원회 시각예술부 02-760-4604


아르코 로고

[기사입력 : 2015.12.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