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지난호보기
  • 구독신청
  • 구독자의견
  • 아르코발간자료
  • 인쇄
  • 맨위로 이동

포커스

2015 아시아프로듀서플랫폼캠프
아시아 프로듀서 플랫폼(APP)은 한국문화예술위원회의 후원을 통해 2013년도에 시작한 아시아 공연예술 프로듀서들의 플랫폼이다. 아시아 프로듀서들의 창의적인 제작 활동을 확대하고, 이종문화활동을 개발하며 국내 및 아시아의 창의적 리더 개발을 목적으로 ‘크리에이티브 프로듀서’에 관한 컨퍼런스를 처음 열었으며, 2014년부터 매해 아시아 도시를 돌며 아시아프로듀서플랫폼캠프(APP CAMP)를 진행하고 있다. 2014년은 서울, 2015년에는 대만의 이란과 타이베이에서 일주일간 진행되었다. 한국, 대만, 일본, 호주, 인도네시아, 뉴질랜드, 중국, 홍콩, 마카오, 싱가포르, 말레이시아에서 40여 명의 프로듀서가 참가하고 있으며 2016년에는 도쿄, 2017년에는 멜버른에서 각각 진행될 예정이다.
다시 한 번 동기를 부여해 준 APP 캠프

E-Jan Tan (크리에이티브 프로듀서 / 말레이시아 토카타 스튜디오)
  • APP CAMP E-Jan Tan의 발표 모습
    APP CAMP E-Jan Tan의 발표 모습
  • APP CAMP
    APP CAMP

문화예술은 항상 내 삶에서 중요한 부분이었다. 나는 클래식 음악 피아니스트와 플루티스트로 교육을 받으며 아시아인, 더 정확히는 동남아시아라는 문화적 맥락 속에서 서양의 클래식 음악 피아니스트라는 나의 존재에 대해 자주 질문을 떠올렸다. 일과 삶, 양 측면에서 나는 예술가의 역할이 무엇인지, 예술가가 살고 있는 사회, 보다 보편적으로는 세계와 관련지어 그 역할을 정의하고 탐구하고자 끊임없이 노력했다.
예술가는 보다 나은 미래를 만들기 위해 어떻게 기여할 수 있을까? 나는 2012년부터 크리에이티브 프로듀서로의 커리어를 선택했다. 더 넓고 발전된 사회라는 이상향에 대한 열망이 재능과 꿈을 가진 이들을 위해 공간을 조성하는 동력으로 작용했다. 이러한 공간은 물리적인 공간인 동시에 아니기도 하다. 재능을 지닌 꿈 꾸는 이들에게는 ‘토양’, 즉 탐험하고 확장하고 무엇보다 실패하는 공간으로서 플랫폼이 있어야 한다. 또한 창의력을 살아 숨 쉬게 해 성공으로 향하는 경로로 이끌어줄 안내가 필요하다. 내가 설립한 토카타 스튜디오(Toccata Studio)는 동시대에 협업 작업을 전문으로 하는 예술가 집단으로, 정확히 이러한 목적 혹은 그 이상의 것을 달성하고 있다. 현대의 예술가들은 예술을 창작할 뿐 아니라 세계를 표현하고 재표현한다. 예술가들의 작품은 그들이 사는 사회를 반영하고 따라서 그 시대에 대한 대안적인 기록 저장소로 작용한다.
2014년 아시아 프로듀서 플랫폼 캠프(Asian Producers' Platform Camp, APP)를 알게 됐을 때 나는 중대한 기로에 서 있었다. 구조적 지원은 부족하고 공연예술에 대한 대중의 인식은 더디게 성장하면서 커리어에 대해 진지하게 다시 고민할 수밖에 없었다. 하지만 나는 APP 캠프에 참여해 방향을 설정할 수 있었다. 그곳에서 비슷한 사람들을 만났고 내가 그들로부터 받은 확인은 압도적이었다. 나는 캠프로 다시 한 번 동기를 부여받았다. 캠프에서 제시된 미래 협업과 재원 교환에 대한 높은 가능성 덕분이었다. 그때 받은 여러 격려 중 크리에이티브 프로듀서로서 내 작업이 모험적이라는 내용이 있었다. 즉, 내 작업이 우수할 뿐 아니라 미래지향적이라는 의미였다!
  
프로듀서는 위험을 무릅쓰는 사람이다. 내가 감수한 위험은 공연예술계만을 대상으로 R&D 실험실을 운영한 것으로 이 실험실은 중요하지만 사치스러운 플랫폼이라고 여겨졌다. 첫 APP 캠프에서 돌아온 후 나는 일을 확장하기로 결심하고 공간 지원이라는 중요한 업무를 외면하지 않기로 정했다. 2015년, 이러한 확장 노력의 일환으로 달성한 최근의 몇몇 성과를 자랑스럽게 발표할 수 있게 됐다. 토카타 스튜디오는 Space와 협력관계를 맺었다. 또한 지역공동체 기반의 공간으로서 혼성 및 협업적 특성의 다원적 작품 창작자를 대상으로 상주 예술가 프로그램으로 시작했다.
한편 〈2020〉이라는 제목으로 5년 계획의 프로젝트도 시작했다. 다원적 공연으로, 변화 그리고 변화의 행위자가 되는 것에 대해 시간 여행이라는 개념으로 논의하는 작품이다. 프로젝트의 예술감독인 Ng Chor Guan은 공연예술의 견고한 토대로부터 동시대적 매개를 제시한다. 〈2020〉의 특징은 서술 체계 전반에 걸쳐서 감정을 동시적으로 그리고 감각적으로 번역하는 것이다. ‘쌍둥이’로 재결합하기 위해 시간 여행을 하는 클론에 대한 구성이라고 하겠다. 이 프로젝트는 단순히 과학적 개념뿐 아니라 과학 그 자체와 더불어 과학기술에서 발생한 예술과 관련이 있다.

2015년 APP 캠프에 참여하면서 나는 그동안 오랜 기간 작업하며 고충을 겪어왔던 문제들을 제기하기로 하였는데, 독립 공간은 공연예술 생태계에서 어떤 역할을 감당할 수 있는지에 대한 질문이다. 나는 독립 예술가가 ‘소프트웨어 개발자’의 역할을 수행한다고 생각한다. 즉, 새로운 예술 작업을 창조하기 위해 기존의 요소와 구조를 실험하고 혁신을 꾀하는 과학자의 역할이다. 독립 예술가 공동체는 그 창의성이 전반적으로 세상의 지원과는 동떨어져 있다는 개념이 널리 퍼져있는데, 이러한 공동체의 생존은 주로 재정적인 유지뿐 아니라 보다 더 중요하게는 인적 자원에 달려 있다.
이 문제들은 공연예술계에서 독립 예술가를 위해 지속가능한 구조적 지원을 구축해야 할 필요성과도 관련이 있다. 이러한 지원은 영속성과 안전성을 보장하여 결과적으로 독립 예술가들의 작품성을 보장하고 차세대 독립 예술가들을 양성하는 역할을 할 수 있다. 실제로 예술을 추구하며 영속성과 안정성을 저버리는 독립 예술가들의 낭만적인 생각은 창작과 작품성 있는 예술을 저지하는 자기 과장적인 의미밖에 없기 때문에 즉시 사라져야 한다.
올해 대만에서 개최된 APP 캠프는 문자 그대로도 상징적으로도 여러 개의 문을 열어주었다. 참가자들은 대만에서 새로 시작한 여러 장소를 목격했고, 프로듀서와 예술가에게 흥미롭고 도전적인 곳이었다. 이 공간에 무엇을 표현할 수 있을까? 내가 토론에서 제기했던 재정이나 인적자원, 구조적 자원 등에 관련된 문제들은 그 어느 때보다 긴급한 것으로 드러난다. 독립 예술가 공동체는 예술가와 재정 지원자, 관객을 함께 연결해주는 유지 모델을 구축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창의력이 사회 주변부에만 존재하지 않도록 하려면 내가 제기했던 문제에 대한 답이 향후 몇 년 이내에 수정되고 재정의돼야 한다.

나는 주로 프리젠터 역할의 전통적 프로듀서 개념과 반대로 창조와 진정한 예술 창작을 가능하게 해주는 프로듀서 모델을 지향하고 있다. 말레이시아에서 활동하는 독립 크리에이티브 프로듀서로서 공연예술이 더 나은 미래에 기여하는 핵심 요소로 구성될 수 있도록 노력한다. 동일한 직업과 이 분야 사람들에게 제공되는 부족한, 아마도 드물다고 할 수 있는 구조적 자원에도 불구하고 나는 미래를 향한 열정과 비전으로 난관을 극복하리라는 강한 확신이 있다.
오늘날 APP 캠프와 같은 행사는 세계 공연예술 공동체 내에서 뜻이 통하는 예술 분야 종사자들 간 토론과 만남을 지원하는 데 중요한 역할을 한다. 실제로 캠프는 크리에이티브 프로듀서로서 일을 발전시켜나갈 수 있는 경로로 나를 인도해주었다. 어떤 사람도 혼자일 수는 없다. 현재 세계화 시대에 프로듀서는 더 이상 고립되어 위험을 감수하는 길을 걸어서는 안 된다. 대신 함께 자원을 모으고 더 나은 미래를 위해 기여해야 한다.


아르코 로고

[기사입력 : 2016.01.1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