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지난호보기
  • 구독신청
  • 구독자의견
  • 아르코발간자료
  • 인쇄
  • 맨위로 이동

지역 소식

광주문화재단,
연극 〈애꾸눈 광대〉 총16회 하반기 공연 본격 시작
  • <애꾸눈 광대> 공연 모습
    〈애꾸눈 광대〉 공연 모습
  • 상반기 찾아가는 공연 모습
    상반기 찾아가는 공연 모습

삐에로 분장을 한 주인공이 관객에게 능청스레 농을 던진다. 그러나 그의 눈에는 눈물이 고여 있다. 아프다고 슬프다고 직접적으로 내뱉지 않는다. 삐에로는 무대에서 관객에게 웃음을 주다가 한순간 슬픔을 안겨주는 등 1980년 5월의 모습을 그대로 보여준다.

광주문화재단(대표이사 서영진)은 5.18민주화항쟁 현장에서 한쪽 눈을 잃었던 이지현 씨 3인극 연극 〈애꾸눈 광대〉를 9월 11일 빛고을아트스페이스 5층 소공연장을 첫 무대로 총16회 하반기 공연이 본격적으로 시작되었다고 밝혔다.

〈애꾸눈 광대〉는 단순히 5월의 아픔만을 전하는 것이 아닌 그때 그 당시 사람들의 모습 그리고 거대한 역사가 한 사람의 인생을 어떻게 변화시키는지를 보여주기 위해 기획되었으며 2013년 20회, 2014년 23회, 2015년 상반기 공연 14회 등 2013년부터 3년째 공연되고 있다.

3인극 〈애꾸눈 광대〉는 주인공 이지현 씨가 80년 5월 항쟁의 현장에서 계엄군에 의해 한쪽 눈을 잃게 된다. 이후 살아남은 자의 부채의식을 짊어지고 5월 진상규명운동과 민주화를 위해 온 몸을 내던지게 된다. 이 과정에서 가정은 파탄나고 주인공은 가출한 아들을 찾아 광대가 되어 전국을 떠돈다는 내용을 담았다.

특히 이번 하반기 공연은 관객들의 의견을 적극 반영하여 각색하였다. 당초 공연이 시대적 흐름에 맞춰 비교적 무거운 사회적 사건 등을 첨가하여 관객이 줄거리를 이해하는데 다소 어려웠다면 이번 공연은 오롯이 5.18민주화항쟁에 초점을 맞춰 5월 광주의 상처를 치유와 희망으로 승화시키는 과정을 담았다.

이번 하반기 공연은 상설공연 6회, 찾아가는 공연 10회 등 총16회의 공연을 진행할 계획이다. 상설공연 6회는 9월 11~12일, 10월 19~20일, 11월 23~24일 평일 오후 7시 30분, 주말 오후 5시3 0분에 빛고을아트스페이스 5층 소공연장 무대를 통해 만날 수 있다.(무료공연. 사전예약 가능)

찾아가는 공연 10회는 영광공업고등학교 등 지역 중‧고등학교와 효령노인복지타운 등 문화소외지역을 방문하여 오월의 아픔을 전달할 계획이다. 찾아가는 공연은 전남역사교사모임 협조로 청소년에게 5·18민주화운동의 왜곡된 역사 진실을 알리고 올바른 가치관 확립하고자 기획되었다.

서영진 광주문화재단 대표이사는 “이번 2015애꾸눈광대 총30회 상설·순회공연을 통해 5월의 왜곡된 역사진실을 알림으로써 우리사회에서 더 이상 진실을 왜곡한 사건이 발생하지 않도록 자각하는 기회를 부여할 계획이다”며 “애꾸눈광대 공연이 5.18민주화항쟁의 대표 콘텐츠는 물론 광주를 대표하는 상설공연이 될 수 있도록 관객의 의견을 적극 반영 하겠다.”고 전했다.

ㅇ 문의처 : 광주문화재단 공연전시팀 062-670-7928


아르코 로고

[기사입력 : 2015.09.14]